김포시, 버스정류소 216개소에 ‘금연구역 노면표지’ 설치

[김포시 소비자저널=홍완호 대표기자] 김포시(시장 김병수)는 금연구역 안내 및 금연환경 조성을 위해 계획한 ‘버스정류소 금연구역 노면표지 설치’를 완료하였다고 15일 밝혔다.

 

버스정류소 표지판으로부터 10m 이내는 ‘김포시 금연구역 지정 및 간접흡연 피해방지 조례’에 의거한 금연구역이다. 이에 따라 금연구역 안에서 흡연하다 적발 된 경우 5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김포시에서 이번에 설치한 ‘금연구역 노면표지’는 고촌읍부터 장기동 일부 216개소 버스정류소 중심으로, 미표지 버스정류소를 우선해 신규 설치하고 노후화된 기존 노면표지를 교체 시행했다. 더불어 ‘버스정류소로부터 10m 이내 금연구역과 흡연 시 과태료 5만 원 부과’ 문구를 넣어 표지했다.

 

최문갑 김포시보건소장은 “2023년에도 지속적으로 금연구역 노면표지를 설치할 계획이다”라며 “출·퇴근 유동인구가 많은 버스정류소에 금연구역임을 홍보하고 비흡연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