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개인형 이동장치(전동킥보드) 운영업체 간담회

23일 상위 법안 심사…통과 시 불법 주차, 무단방치 등 이용 환경 적극 개선 될 듯

[김포시 소비자저널=홍완호 대표기자] 김포시는 지난 9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관내 ‘개인형 이동장치 운영업체’와 간담회를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윤순 시의원을 비롯한 공유형 이동장치 운영업체 등 관계자 9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 문화 정착 및 민원 불편 해소를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전동킥보드 최고속력 조정 △미성년자 무면허 운전 제한 △운전자 안전모 착용 △무단으로 방치되어있는 개인형 이동장치 견인 등이다.

 

김포시는 공유형 이동장치 주차구역 설치, 안전 이용 캠페인 등을 실시해 민원 해결에 힘쓰고는 있으나 최근 개인형 이동장치 사고 위험과 보행 불편 및 불법 주차에 따른 견인, 과태료 부과를 제안하는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 이번 간담회를 통해 운영업체 의견을 수렴했다.

 

도로관리과장은 “운영업체와 간담회를 통해 전동킥보드의 최고속력을 25km/h →20km/h로 하향 조정하기로 했다”라며 “이달 23일 상위 법안 심사 예정으로 법안이 통과되면 신속한 조례 개정을 통해 무면허 운전, 전동킥보드 무단 방치 등을 막아 안전하고 올바른 개인형 이동장치 이용환경을 조성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