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수 김포시장, 제설작업 관련 업무자들 만나 격려

[김포시소비자저널=홍완호 대표기자] 김병수 김포시장이 철저한 제설작업으로 혹시 모를 시민안전사고를 방지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잦은 강설로 연일 비상근무 중인 도로관리과 도로보수원과 관련 업무자를 격려하며 시민 눈길 시민안전사고 방지를 위해 제설업무에 최대한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포시내 법정도로는 제설차량 49대와 제설제 살포기·삽날 등 장비각 45대를 동원하고 있다. 언덕길과 주요교차로는 염수분사장치 29대를 설치·운영하고, 마을안길 등 골목길은 각 관할 읍·면·동에서 소형 제설차량을 운행하고 있다.

 

김포시 법정도로 제설담당 부서인 도로관리과장(김영운)은 “차도의 경우 제설장비로 눈을 치울 수 있아나 보도의 경우 장비투입이 어려워 도로보수원 등의 인력으로 처리하고 있다”라며 “상가 및 아파트 등의 관리자가 있는 건축물의 인근 보도에서는 ‘내 집앞 눈쓸기’와 같은 자발적 참여가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김병수 시장은 “강설예보 시 제설제 사전 살포 등 사전대비를 철저히 함으로써 시민불편이 없도록 업무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지시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